the L 일반

아버지 살해 후 물탱크에 버린 子, 무기징역 구형... '심신미약' 주장



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한 후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김씨가 지난 5월30일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아버지를 살해한 후 아파트 지하 물탱크(집수정)에 시신을 유기한 30대 남성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28일 뉴시스에 따르면 오전 10시20분께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반정모) 심리로 열린 30대 김모씨의 존속 살인 혐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이 김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여기에 전자장치 부착 10년 및 보호관찰 5년을 더했다.

김씨는 지난 5월29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부친 A(70)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아파트 지하 주차장 기계실 내 빗물용 집수정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평소 아버지 잔소리에 불만을 품고 있던 김씨는 모친이 집을 비운 사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김씨가 시체를 은닉하는 장소를 확인하는 등 치밀한 계획을 세웠고, 잔혹한 방법으로 아버지를 살해 후 아파트 지하 집수정에 사체를 은닉했다"며 "범행 경위, 수법에 비춰 볼 때 사안이 중대하고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라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씨 측은 심신 미약을 주장했다. 실제 약 한 달간 김씨에 대한 정신 감정을 진행한 결과 김씨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갖고 있었다. 정신과 치료가 지속적으로 필요한 심신미약자라는 결과도 나왔다.

김씨는 "잘못했다. 이제부터 나쁜 짓 하지 않고 평생 착한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김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2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이전 리스트 돌아가기
상단 이동